라이프로그


홍대 마늘떡볶이 : 마늘튀김도 생겼다...!!!!!! 냠냠냠



순대가 너무너무너무너무 먹고싶었는데, 포장마차에서 말고 뭔가 떡볶이집에서 먹고싶었다.
쌈장은 없으니까.. 떡볶이 국물에 찍어먹는 순대...!!;ㅅ;



그래서 남친이랑 예전에갔던 마늘떡볶이집을 갔다!

마늘떡볶이+모둠튀김(신메뉴)+순대♡



이러케 먹어주세요.jpg



메뉴판

마늘떡볶이 7천원, 만원
마늘면볶이 8천원, 만천원
글씨가 잘 안보이게찍혔다.....


마늘떡볶이 단독샷! 마늘튀김 자른게 올라가있다.



넘나 신기해서찍은 게살튀김. 진짜 게살일까?




역시 맛있고 짰다.
마늘맛+조미료맛의 결과로 달고짜고 좀 맵고 마늘향나고 그런 마늘떡볶이가 나온게 아닐까.
국물은 역시 내입맛(애새기입맛)에 맞았고 떡도 좀 작은크긴데 쫀득하니 좋더라.

순대는 걍 순대였다 무난한순대.
사실 이집에선 항상 마늘떡볶이 국물에 김밥을찍거나 국물에 고기만두를 찍어먹었는데.. 순대도 좋더라.

모둠 튀김은 신메뉴길래 시켰었다.
튀김만두는 당연히맛있다. 고기만두를 튀겼는데 맛없으면.....
게살튀김은 먹으면서 게살이다vs아닌거같다 로 둘이 의견이 나뉘었는데
남친말로는 저 손잡이(?) 부분의 게다리껍데기+베어문부분에 나온 저 긴거...뭔지모르는데 게다리에있는 저걸보면 분명 게살이란다.
난 아무리먹어도 게맛살? 어육? 뭔가 그런 기분이던데.
게살을 발라서 다져서 그런건지 아니면 내가 게살맛을 까먹은건지(눈물) 것도아니면 저게 게살이아니라 게맛살인건지 결론은 못냈다.
좀 느끼하기도했고. 식었을때 먹어서 그런가..

그리고 마늘튀김....
푹!!! 익힌 마늘을 좋아하는데(덜익은/생마늘은 또 안먹는다)
저 마늘튀김은 식감이 감자고로케수준.. 잘~~~~익었더라.
잘 익은 마늘맛이 나서 너무좋았다.
떡볶이 위에 올라간거도 국물이묻어서 맛있고 그냥먹어도 맛있고ㅜㅠㅜㅠ
뜨거울때 먹으니까 진짜 으아아 이게모야 맛있어 남치나 담에해줘(?) 같은 반응이 절로 튀어나왔다.
근데 식으니까 마늘 쓴맛? 이 나긴 나더라ㅜ... 마늘튀김은 뜨거울때먹자.





여전히 내입맛에 맞는 자극적이고 달달한집이었는데,
딱하나 슬픈점은 왜 떡볶이를 7000원어치..그니까 중 사이즈로 사야 하냐는거...
분명 예전엔 메뉴판의 '추가 3500원' 이 없고 걍 떡볶이 3500원으로 팔았었는데.......
계산하고(선불이다) 메뉴판 구경하다보니 ???왜 2인분이 계산됐지? 주문 잘못들어갔나? 메뉴판에 3500기본 저거 왜 바뀐거지? 싶더라...
떡볶이는 좋아하지만 7천원어치를 먹고싶진않다고.....

남친이랑 좀 ???하다가 마늘튀김이 추가되서 그런걸지도? 양도 좀 늘었나? 하고 결론을 맺었다ㅜ..

이거빼면 아주 만족스러웠던 분식파티였다.
담에 친구끌고 또 가야지..!

덧글

  • RNarsis 2016/03/11 17:37 #

    게맛살(어육)입니다. 다리껍데기는 다른 게살 가공품 만들 때 나온 걸 받아서 장식으로 쓰는 거죠.

    갈비뼈에다 목살 붙여서 돼지갈비라 파는 걸 생각하시면.
  • 카랑 2016/03/12 00:00 #

    다른데걸 받아와서 장식으로 쓰는거라면 좀 충격이네요ㅜㅜ...;ㅅ;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